검색영역

알림마당

날짜
2018-09-10

화학물질안전원, 화학사고 예방 전문인력 투입 준비!!

  • 작성자 윤상규
  • 부서명
  • 조회 314
첨부 파일

화학물질안전원, 화학사고 예방 전문인력 투입 준비!!
◇ '18.상반기 채용된 전문 인력 29명 중 10명, 9월 10일부터 교육 실시
◇ 장외영향평가서·위해관리계획서 심사업무 활동 보강


□ 9월10일부터 2018년 상반기 내 채용인력 29명 중 환경부 경력자 등을 제외한 10명이 신규자 교육 과정에 들어감을 밝혔다.
 
○ 이들 신규자는 2주간의 교육 후 27일부터 장외영향평가서와 위해관리계획서에 대한 심사 업무 등을 담당하는 사고예방 전문 인력으로 투입될 예정이다.
 
○ 그간 장외영향평가서와 위해관리계획서 심사 업무는 2014년 화학물질안전원 설립 이후 최초 4명에서 출발하여 최근까지 9명(공무원)이 맡아 왔다.
 
○ 심사 인력 부족 등의 이유로 심사 처리를 비롯해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의 현장 확인 및 이행 점검에서 어려움을 겪어 왔다.
 
□ 화학물질안전원은 이번 전문인력의 증원으로 장외영향평가서와 위해관리계획서 심사업무가 보강되어 이에 따른 화학사고 예방 효과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 
○ 2015년 1월 1일부터 ‘화학물질관리법‘이 시행됨에 따라,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을 보유한 사업장은 장외영향평가서와 위해관리계획서를 화학물질안전원에 제출하고 심사를 받아야 한다.
 
○ 장외영향평가서는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을 설치 운영하려는 사업장이 대상이며, 취급시설의 설계 단계부터 화학사고 발생 시 영향범위와 위험성 등을 평가한 정보를 담고 있다.
 
○ 위해관리계획서는 벤젠 등 총 97종의 사고대비물질을 수량 기준 이상 취급하는 사업장이 대상이며, 해당 사업장은 사고대비·대응, 사고 후 복구계획 등을 수립하여 이를 준수해야 한다. 특히 위해관리계획서 상의 사고 위험성, 주민경보 및 소산 방법 등의 화학사고 대응 정보를 해당 사업장의 인근 지역사회에 알려야 한다.
 
□ 류연기 화학물질안전원장은 “올해부터 단계적 채용과 인력 투입을 통해 화학사고에 대한 생활안전을 보장하고, 안전원이 화학안전에 대한 선도적인 기관으로 성장하는 데 밑거름이 될 것”이라면서, “특히 장외영향평가서와 위해관리계획서 제도의 심사 지연을 해소하고, 화학사고 위험을 줄이는 한편 사업장의 인허가 소요기간도 단축시켜 사업장의 불편을 해소해 나갈 것”이라고 말했다.